[미향] 공덕동의 한정식. 기본테마

한정식이란 메뉴는 여러 사람에게 맛있다 얘기 듣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지방마다 음식 맛이 다르고 집에는 실력있는 부인과 어머니가 계시고. 늘상 먹는 음식이다 보니 밖에 나와 외식할때 한식은 소외됩니다. 또한 음식이 한가지가 아닌 반찬까지 합치면 수십가지가 보통이니 모든 음식이 맛있긴 참.......
요즘 공덕동을 이런저런 이유로 자주 가는데 저녁 간단히 하려고 찾던 중 안동국시 옆에 한정식 집이 있어 들어가 봤습니다.
2만원 정식으로 주문.

만원정도 하는 와인인데 제 입맛에 맞습니다.

미역국.

잡채.

생양 조림.

전. 따로 메뉴가 있나 봤더니 없더군요.
만원 짜리 모듬전이 있다면 막걸리 한잔 하기 좋을텐데.....

손 안댔습니다.

광어. 숙성이 잘 돼 쫄깃하니 예상외로 먹을만 합니다.









불고기는 식당 수준을 벗어나지 못합니다.



낙지볶음은 매콤달달하니 괜찮습니다.

식사에 따라 나온 반찬들.








안동국시와 마찬가지로 가정집 개조.

전체적인 만족도는 가격대비 괜찮았으나 뛰어나지는 않습니다. 간이 세지가 않은 것은 좋구요.
그런데 임펙트는 부족하네요. 뭔가 아주 맛있는 한가지 음식이 있었으면 하는 . .
2만원의 가격으로 저녁과 술을 함께 할수 있는 괜찮은 집 입니다.
위치는 마포경찰서 건너편 쌍용주유소 골목으로 쭉 들어 오시면 됩니다.

그 후에 간단히 한잔 더 하고 귀가 합니다.


null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