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타야] 동경 다이몬역의 꼬치집. 해외여행

내가 들린 동경의 꼬치집 중에서 제일 맛있었다고 생각이 들지는 않지만 분위기를 같이 합한다면 가장 괜찮지 않았나 싶은 곳입니다.
위치는 야마노테센 하마마츠죠역에서 내리거나 오에도센 다이몬역에 내리면 됩니다.
큰 길가에 있으니 그리 찾기 어렵지는 않을겁니다. 다이몬역이 더 가까우니 참고하세요.
초 저녁부터 사람이 꽤 있습니다.

메뉴가 엄청 많지요.



먼저 맥주부터 한잔 시킵니다.

그 후에 위스키 하나 시켜서 폭탄 한잔.
맛이 없군요.^^;



난꼬츠를 먼저 하나 시켰습니다.
세심하게 구운건 아니지만 술 안주로는 아주 좋군요.

이 집의 자랑이라는 타다끼.
한 사람당 하나만 팝니다.
제가 먹어본 바로는 그냥저냥 평범한 쯔꾸네인데...



나쁘지는 않은데 저는 그냥저냥입니다.

야끼도리집에 가서 주인들을 만나 보면 쯔꾸네에 대한 자부심이 있는 집들이 꽤 있습니다.
그럴수 밖에 없는게 이건 그 집의 양념 맛(손맛?)의 결정체라 할수도 있는 메뉴거든요.
*하지만 주인의 자부심이 어떻든 간에 저는 소금구이가 좋기에 쯔꾸네는 언제나 그냥저냥.....(하이 생각)^^;


생맥주가 평범해서 병맥주로.
게소도 시켜 봅니다.
참 이 집 제가 좋아하는 닭꼬치가 없습니다.엄밀히 따지면 야끼도리집은 아닌거네요.

그리고 사케 한잔.........두잔 이었나?

찰랑찰랑.





한잔 하고 나오니 사방이 껌껌.
그래서 사진 한방 찍고 가려는데 왼쪽에 혼자 할아버지가 사케와 꼬치를 맛나게 드시더군요.
음..... 저건 내가 못 먹어 본건데... 한잔 더 할까 말까?


맛있게 드시는군.....
에이 마시자. 찰랑찰랑.

할아버지와 같은 메뉴 주세요.



할아버지 옆에서 똑같이 시키니 말을 시키십니다.
어디서 왔냐? 한국이요.
뭐 하러 왔냐? 비지니스요.
그외 기타 등등.
한참을 할아버지와 얘기 하면서 사케를 몇잔 더 하고 헤어지려고 할때 할아버지가 제것까지 다 계산을 해주시네요.
타국에서 이런 경험을 하니 기분이 매우 업 됩니다.
그레서 혼자 한잔 더.


이제 집에 가야죠.
원래 스시 한판 먹으려고 했는데 술이 과해서 바로 시나가와로 출발합니다.
*이날 20분이면 갈 호텔을 2시간 반만에 갔습니다. ㅜㅜ

[야끼도리] 동경.... 혼자나 둘이서 먹었었던(마셨섰던?) 해외여행

간단히 한잔 할때 좋은 안주가 있다면 그 중의 하나가 바로 야끼도리(꼬치구이)가 아닌가 합니다.
언젠가 동경에 갔을때 먹었었던 안주들인데 갑자기 생각이 나 모아서 올려봅니다.
가게 간판과 메뉴 사진은 없고 제 기억의 한도내에서 아는대로 적습니다.
시부야의 곤파치에서 시켰었던 안주.

아스파라거스를 베이컨으로 말아서 구운게 제법 맛이 괜찮습니다.
본점과 시부야점 두 곳을 가봤는데 맛도 적당하고 안주도 전문 요리사가 아니지만 꽤 괜찮습니다.
분위기도 좋고 여러 사람과 두루두루 무난하게 가기에는 이 곳이 좋지않은가 생각되네요.
생맥주는 야끼도리 먹은 집들 중 제일 맛있었던 곳으로 기억합니다.

참. 곤파치의 에다마메도 꽤 괜찮습니다. 서비스 안주가 아니어서 좀 그렇지만... (서울은 공짠데.^^)
곤파치에서 이면수구이가 떨어져 못 먹어서 근처의 야끼도리집으로 옮겨 그냥 생선 하나 구웠습니다.

밥 한공기 이상의 오니기리. 안에는 명란.

시부야 골목 안의 집인데 꽤 먹을만 합니다.

여기는 곤파치 본점을 가려고 걷다가 간판이 보여서 그냥 들어갔는데 만족하고 나왔습니다.
쯔꾸네가 괜찮았던걸로 기억.



분위기가 딱 동네 술집.
이런 분위기를 저는 좋아합니다. 제가 혼자간다면 곤파치 보다는 여기가 좋습니다.^^


신주꾸에서 먹은 야끼도리 모리아와세. 좋~습니다.


신주꾸에서 7시까지 맥주 반값이기에 먹었던 야끼도리.
그냥 맥주때문에 들어갔던 집인데 의외로 야끼도리가 괜찮았습니다.
이곳들 말고도 여러군데 갔는데 전부 먹을만 했었습니다.(신주꾸 야끼도리 골목에서 들어갔던 집 제외)
*단점이 하나 있는데 먹다 보면 생각보다 의외로 계산이 많이 나온다는 겁니다.


요즘 일식 집에 대한 생각 즐거운 음주

사진과 내용은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맘에 쏙 드는 집은 아니였지만 음식이 나쁘지는 않았던 기억이 있던 집인데 사진을 안 올렸기에 그냥 올린 겁니다.
원래는 이 곳도 올리려고 했는데......^^;










요즘은 그냥 다니는 곳만 다닙니다.
올초에 몇군데 다녀 봤더니 제맘에 썩 와닿는 곳이 없는 것도 크고요.
나름 비싼곳도 다녔었는데....
점점 새로운 곳을 가는게 귀찮다 해야 하나 힘들다 해야하나.
어쨌든 당분간은 계속 다니던 곳만 다닐것 같네요.


[에딩거] 본사 직영 1호점. 생맥주 상태가 좋습니다. 즐거운 음주

에딩거를 수입하는 본사에서 직영점을 열었다는 소식을 듣고 저녁때 들려 봤습니다.
가락동의 성원 쌍떼빌 1층에 있더군요.
가끔 가는 가락동의 전복 전문점 마시마니도 바로 근처에 있습니다.
이날 맥주 마시다 2차로는 마시마니를 갔지요.^^

들어오는 입구에 안주 자판기가 있습니다.

에딩거 맥주가 싼편은 아니지요.

원래는 자판기의 천원,이천원 짜리 안주만으로 운영하려 했으나 사람들이 하도 배고프다 해서 쏘세지 안주를 늘렸답니다.
오븐에 구운 얇은 도우의 피자도 있고요. 더이상의 추가 안주는 안할 생각이시라는군요.

자판기 메뉴.
거의 마진이 없이 저렴하게 책정했다는 군요.
제 생각에도 맥주를 많이 파는게 이익일듯 싶습니다.
안주에 신경쓰다 보면 여느 호프집과 차별화도 안돼고 주방장 문제도 생길거고...
새로운 개념의 맥주집을 만들고 싶다는 말을 듣고 왔습니다.

5천원에 만족할만한 안주.



이것도 먹을만 하구요.

역시나 이 집은 이게 최곱니다.
직영점이기도 하고 생각외로 동네 손님이 꽤 있어 맥주 순환도 잘 된다는군요.
상태가 제가 마셔 본 에딩거중 최상위권입니다.



여기는 제가 찾았다기 보다는 연락을 받고 간 집이라 올릴까말까 했는데 그냥 단순히 생각해서 싸고(?) 맛있는 집이라 올려 봅니다.
근처 공부에서 탕슉에 빼갈 마시고 기본요금 거리인 에딩거에서 안주 없이 맥주 한잔하고 마지막으로 마시마니에서 전복에 소맥으로 마무리 하면.................^^;
*제가 싸다고 한건 에딩거 중에서 입니다. 글구 배부를때 가면 좋은게 안주 안 시켜도 뭐라 안합니다.^^

[공부] 집 근처에서 가볍게 한잔 할 곳이 생겼습니다. 즐거운 식사[외국식]

공부란 중국집이 집 근처에 생겼습니다.
생긴지 얼마 안 된 곳인데 배달도 하더군요. 전단지를 본 지는 꽤 됐구요.
그냥 저냥 중국집인줄 알고 안 가다가 친한 분 블로그에 올라 온 사진을 보고 들려 봤습니다.
제가 가끔 다니는 신신양꼬치 집이 바로 지하에 있습니다.
분식 집이였던 곳이네요.

분위기는 동네 허름한 중국집.

가격은 착한 편.

탕수육 제일 작은 걸 시켰는데 양이 괜찮네요.

맛도 괜찮습니다.
쫄깃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튀김 옷에 고기의 상태도 좋군요.
원래 저는 소스를 따로 달라해서 간장을 찍어 먹길 좋아하는데 오늘은 동행이있어 그냥 소스를 부었습니다.
더운 여름 날 맥주 마실때 치킨보다 훨 좋을것 같습니다.^^


삼선 울면.
해물도 넉넉하고 괜찮습니다만 간이 조금 약했네요.
어쨌든 이것도 안주로 좋군요.

다음 날 점심의 잡채밥.

먹을만은 한데 추천메뉴는 아닙니다.


탕짜의 메뉴 가격이 10,000원이군요. 앞으로 배달은 무조건 이 집입니다.
영업 시간도 12시까지라 맘에 드네요.
당분간 점심에 이 집을 들려서 메뉴 하나씩 먹어 보렵니다.^^
*6월 10일까지 다이어트 중 인데 성공하면 그 이후에 요리를 진탕 먹으러 갈 예정입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